또 하루를 보내며

두번째는 보건학이다

발란스짱 2022. 8. 10. 20:43

웬 꽃다발? 책상위에 꽃다발이 한아름 있다.

시국이 시국이진라 업무때문에 졸업식 불참했다.

그런데 이 친구는 오늘 내 졸업식이라는걸 어찌 알았을까?  주변인들에 대한 관심이 대단하다. 

꽃다발 덕분에 졸업하는 기분이 난다. 

고맙다. 신.용.호

from 신용호

 

박사과정 후배들이 정성을 모아 기념패를 선물했다. 

입학하고 4년 6개월 동안, 선배님들이 졸업할 때마다 부러웠다. 

드디어 내게도 이런 날이 왔다. 

그동안 열심히 노력한 대가에 대해서 나도 격하게 축하받고 싶다. 

from 박사과정 동문회

 

'또 하루를 보내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겔럭시노트20FE구입  (0) 2021.01.13
박지선씨의 명복을 빕니다  (0) 2020.11.03
코로나 잡는 당신에게  (0) 2020.09.19
집콕탈출  (0) 2020.05.23
아이의 집콕스트레스  (0) 2020.04.22